Search
Duplicate

러셀 서양철학사/ 버클리

버클리는 철학사에서 물질의 존재를 부정했다고 알려진 인물.
그의 주장에 따르면 물체는 오로지 지각됨으로써 존재한다. (코펜하겐 학파의 주장과 비슷)
가령 나무 한 그루는 아무것도 보고 있지 않으면 존재하지 않는 셈이냐는 반론에 신이 언제나 모든 것을 지각하고 계신다고 답변했다.
버클리의 논증은 두 부분으로 구성된다.
그는 한편으로 우리가 물체가 아니라 색, 소리들을 지각하며, 색이나 소리는 ‘정신적인’ 것이거나 ‘마음속에’ 있다고 주장한다.
그는 만물은 물질 아니면 정신일 수밖에 없으며, 어떤 것도 물질이면서 정신인 경우는 없다는 기존의 일반적인 견해에 의존하여 논증을 펼친다.
(이하 버클리의 인식에 대한 설명과 러셀의 반박 생략)
버클리는 오직 정신(마음)들과 정신적 사건들만 존재한다고 주장하며, 이를 입증할 논리적 근거도 있다고 생각한다.
헤겔과 그 추종자들도 버클리가 제시한 것과는 다른 근거를 제시하면서 이러한 견해를 주장한다. 이것은 전적으로 오류이다.
결국 앞서 논의한 네 가지 이론 중 어느 이론에 대해서도 선험적 반론을 제시할 수 없다.
누구나 알고 있듯 관념론자는 ‘정신’ 이외에 아무것도 존재하지 않는다고 생각하며, 유물론자는 ‘물질’ 이외에 아무것도 없다고 생각 한다.
나는 독자들이 관념론자들은 덕을 중시하지만 유물론자들은 사악하다는 사실도 인식하기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