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Duplicate

러셀 서양철학사/ 에라스무스와 토머스 모어

유럽 북부 여러 나라에서는 르네상스 운동이 이탈리아보다 뒤늦게 시작되어 곧 종교개혁과 뒤얽혔다.
에라스무스는 시대에 뒤떨어지고 낡은 생각에 매달린 스콜라 철학자들을 혐오했다.
현재도 읽히는 에라스무스의 책은 <우신 예찬>
(《우신예찬》(愚神禮讚, 그리스어:Moriae encomium, 라틴어:Stultitiae Laus)은 한바탕 웃을 수 있는 풍자의 형식을 빌려 사람들의 풍속을 비판함으로써 악습과 폐단을 교화하고 충고하고자 한 에라스뮈스의 역작이다. 출간된 것은 1511년이며, 출간되자마자 유럽 각지에서 큰 호응을 얻어 유럽 각국의 언어로 번역된 작품이다.)
가장 행복한 사람은 야수에 가장 가까운, 이성을 벗어던진 사람이라고 주장. 최상의 행복은 망상에서 비롯된다.
성직의 남용이나 폐해에 대해 비판.
(에라스무스의 생애에 대한 내용 생략)
에라스무스는 수치를 모르는 구제불능에 가까운 인문주의자였다.
토마스 모어 경은 인간적인 면에서 에라스무스 보다 훨씬 더 칭송을 받을만 했으나, 후세에 미친 영향력은 훨씬 미미했다.
그는 인문주의자였지만 깊고 경건한 신앙심의 소유자이기도 했다.
토마스 모어의 유명한 저작은 <유토피아>
(이야기는 모어가 유토피아를 경험해 본 라파엘이라는 사람과 대화하는 형식으로 구성됨)
(Utopia란 말은 ‘no-man’s land‘. 즉 ‘실재하지 않는 땅’ 또는 ‘어디에도 없다’ 이라는 뜻.)
플라톤의 국가처럼 유토피아에서는 모든 것을 공동으로 소유함. 사유재산을 인정하면 공공의 선을 증진하기 아려우며 공산제 없이는 평등도 실현되지 않기 때문이라고 주장.
모어는 책 속의 대화에서 공산주의가 인간을 게으름뱅이가 되게 하며 고위 관직에 대한 존경심을 파괴하기 때문에 반대하지만, 라파엘은 유토피아에 살아본 사람이라면 아무도 그런 말을 하지 않는다고 대답함
유토피아에 세워진 54개 도시들은 모두 같은 계획에 따라 설계됨.
모든 사람은 남자 여자 모두 하루 6시간 일함. 저녁 식사 후 한 시간은 놀이를 즐김.
노동 시간은 6시간이면 충분한데, 게으름뱅이가 없고 쓸모 없는 노동이란 존재하지 않기 때문.
유토피아에서는 여자, 성직자, 부유한 사람, 하인, 거지 등은 아무짝에도 쓸모가 없다고 함. 부자들 때문에 많은 노동력이 필요없는 사치품 생산에 낭비된다. 유토피아에서는 이런 일을 전부 피한다.
일부 사람을 뽑아 지식인이 되도록 교육하고, 교육 과정을 만족스럽게 이수하면 다른 일은 면제 받는다.
정부 관련 업무를 맡을 사람은 전부 지식인들 중에서 선출한다.
정치는 간접 선거 제도에 따른 대의 민주제이며, 정부의 수장은 종신제로 선출된 군주로, 전제정치를 행할 경우 쫓겨나기도 한다.
가족 생활은 가장 중심으로 결혼한 아들은 아버지 집에서 살면서 아버지가 노쇠할 때까지 지도편달을 받는다. 어느 가족이든 규모가 너무 커지면 과잉 자녀들은 다른 가정으로 보낸다.
도시가 너무 커지면 주민들 일부를 다른 도시로 이주시키고 모든 도시의 규모가 너무 커지면 불모지에 신도시를 건설한다.
식용을 위한 가축 도살은 노예가 하는데, 자유민은 잔인한 행동을 배워서는 안 되기 때문.
식사는 가정에서 하기도 하지만, 대부분의 주민은 공동 식당에서 밥을 먹는다.
남녀 모두 결혼할 때 순결하지 않으면 호된 벌을 받는다. 결혼을 파기한 자는 노예 신분으로 떨어지는 벌을 받는다.
외국과 무역하는 목적은 섬에 나지 않는 철을 확보하는데 있다. 무역은 전쟁과 연관된 목적을 위해 이용된다.
유토피아 주민들은 군사적 명예를 아무렇지 않게 생각하지만, 남녀를 막론하고 모두 전쟁 기술을 익힌다.
그들은 세가지 목적, 침입을 당했을 때 자기 영토를 지키고, 침략자에게서 동맹국의 영토를 구해내고, 억압받는 나라를 전제정치에서 해방시키려 전쟁을 한다.
가능하다면 자기들을 대신해 싸워줄 용병을 고용한다.
유토피아 주민들은 다른 나라가 빚을 지도록 유도한 다음 용병을 공급하여 부채를 서서히 줄여나가게 한다.
윤리 문제에서 그들은 지복이 쾌락 속에서 구현된다고 보는 경향이 너무 강했다고 한다. 하지만 이러한 견해가 나쁜 결과에 이르지는 않는데, 내세에서 선량한 사람은 보상을 받고 사악한 자는 벌을 받게 된다고 생각하기 떄문.
그들은 금욕을 권장하지 않고 금식이나 단식을 바보짓이라 여긴다.
그들에게는 여러 종교가 있는데, 모든 종교에 대해 신앙의 자유를 허용한다.
거의 대부분은 신과 영혼 불멸을 믿는다. 이를 믿지 않는 극소수 주민은 시민으로 인정받지 못해 정치 생활에 참여하지 못하지만, 다른 일에서는 방해를 받거나 곤란을 겪지 않는다.
고통이 심한 불치병을 앓는 환자에게는 자살을 권유하지만, 자살을 거부하면 정성껏 돌봐야 한다.
라파엘 히슬로데이는 자기가 유토피아 주민들에게 가톨릭교의 가르침을 가르쳤는데, 주민들은 그리스도가 사유재산을 반대했다는 사실을 알게 되자 다수가 개종했다고 말한다.
모어는 공산주의의 의미와 가치를 끊임없이 강조하며, 거의 끝부분에서 유토피아 외의 다른 나라에서 ‘나는 부유한 자들이 공공복리라는 미명 아래 자신들의 상품을 조달하려는 모종의 음모를 보았을 따름이다’라고 말한다.
(러셀의 평)
모어의 <유토피아>는 여러 면에서 놀라우리만치 자유주의적인 특징을 나타낸다. 공산주의 설교는 중요하게 여기지 않는데, 대부분의 종교 운동이 따르는 전통이기 때문.
유토피아에서 사는 삶이 대부분 다른 유토피아에서 사는 것 못지 않게 지루해서 견디기 어렵다는 점은 인정하지 않을 수 없다.
다양성과 변화는 행복한 삶에 필수적인 요소인데, 유토피아에서는 다양성과 변화를 거의 찾아보기 힘들다. 이러한 점은 바로 계획에 읳해 조직된 모든 사회가 지닌 결점인데, 상상 속에서든 현실 속에서든 마찬가지다.